박종훈 기술블로그

7장 컨트롤러에서 조건부 로직 처리 (컨트롤러가 도메인의 세부사항을 모르도록 처리하자)

단위테스트 (블라디미르 코리코프)


7장 가치 있는 단위 테스트를 위한 리팩터링 - 리팩터링할 코드 식별하기

7장 가치 있는 단위 테스트를 위한 리팩터링

에서 이어지는 글입니다.


비즈니스 로직과 오케스트레이션의 분리는 다음과 같이 비즈니스 연산이 세 단계로 있을 때 가장 효과적이다.

그러나 이렇게 단계가 명확하지 않은 경우가 많다.

의사 결정 프로세스의 중간 결과를 기반으로 프로세서 외부 의존성에서 추가 데이터를 조회해야 할 수도 있다. 프로세스 외부 의존성 쓰기 작업도 종종 그 결과에 따라 달라진다.

이러한 상황에서는 다음과 같이 세 가지 방법이 있다.

문제는 다음 세 가지 특성의 균형을 맞누는 것이다.

위에서 언급한 방법은 세 가지 특성 중 두 가지 특성만 갖는다.

대부분의 소프트웨어 프로젝트에서는 성능이 매우 중요하므로 첫 번째 방법(외부에 대한 모든 읽기와 쓰기를 비즈니스 연산 가장자리로 밀어내기)은 고려할 필요가 없다.

두 번째 옵션(도메인 모델에 프로세스 외부 의존성 주입하기)은 대부분 코드를 지나치게 복잡한 사분면에 넣는다. 이러한 코드는 비즈니스 로직과 프로세스 외부 의존성과의 통신을 분리하지 않으므로 테스트와 유지 보수가 훨씬 어려워진다.

그러면 세 번째 옵션(의사 결정 프로세스 단계를 더 세분화하기)이 남게된다. 이 방식을 쓰면 컨트롤러를 더 복잡하게 만들어 지나치게 복잡한 사분면에 더 가까워지게 된다. 그러나 이 문제를 완화할 수 있는 방법이 있다.

4.1 CanExecute/Execute 패턴 사용

컨트롤러 복잡도가 커지는 것을 완화하는 첫 번째 방법은 CanExecute/Execute 패턴을 사용해 비즈니스 로직이 도메인 모델에서 컨트롤러로 유출되는 것을 방지하는 것이다.

예시는 다음과 같다.



이 방법에는 두 가지 중요한 이점이 있다.

이 패턴을 사용하면 도메인 계층의 모든 결정을 통합할 수 있다. 이제 컨트롤러에 이메일을 확인할 일이 없기 때문에 더 이상 의사 결정 지점은 없다.

따라서 컨트롤러에서 CanChangeEmail()을 호출하는 if 문이 있어도 if 문을 테스트할 필요는 없다. User 클래스의 전제 조건을 단위 테스트하는 것으로 충분하다.

요약하면 컨트롤러에서 도메인 계층으로 책임을 옮긴다.

4.2 도메인 이벤트를 사용해 도메인 모델 변경 사항 추적

도메인 모델에 단계가 있을 수 있다.

컨트롤러에 이러한 단계를 알아야 하는 책임이 있으면 시스템이 복잡해진다.

도메인 이벤트(doamin event)로 이러한 단계 추적을 구현할 수 있다.

[정의] 도메인 이벤트는 애플리케이션 내에서 도메인 전문가에게 중요한 이벤트를 말한다. 도메인 전문가에게는 무엇으로 도메인 이벤트와 일반 이벤트(예: 버튼 클릭)를 구별하는지가 중요하다. 도메인 이벤트는 종종 시스템에서 발생한 중요한 변경 사항을 외부 애플리케이션에 알리는 데 사용된다.



[참고] 도메인 이벤트는 이미 일어난 일들을 나타내기 때문에 항상 과거 시제로 명명해야 한다. 도메인 이벤트는 값이고 불변이다.

User에 이메일이 변경될 때 새 요소를 추가할 수 있는 이벤트 컬렉션을 갖게 한다.

컨트롤러는 이벤트를 메시지 버스의 메시지로 변환한다.





CRM을 제외한 어떤 애플리케이션도 데이터베이스에 대한 접근 권한을 갖지 않는다고 하면, 해당 데이터베이스와의 통신은 CRM의 식별할 수 있는 동작이 아니고 구현 세부 사항이다.

반면 메시지 버스와의 통신은 애플리케이션의 식별할 수 있는 동작이다. 외부 시스템과의 계약을 지키려면 CRM은 이메일이 변경될 때만 메시지를 메시지 버스에 넣어야 한다.

도메인 이벤트는 컨트롤러에서 의사 결정 책임을 제거하고 해당 책임을 도메인 모델에 적용함으로써 외부 시스템과의 통신에 대한 단위 테스트를 간결하게 한다.

컨트롤러에 집중하고 프로세스 외부 의존성을 목으로 대체하는 대신, 다음과 같이 단위 테스트에서 직접 도메인 이벤트 생성을 테스트할 수 있다.



일단 책에 이렇게 나와 있어서 적긴 했는데
EvemailChangedEvents 는 컬랙션이고 뒤에 Equal 에 들어가는건 EmailChanedEvent인데 Equal 한게 테스트 통과할지 모르겠다.

이 코드로 바뀐 것은 컨트롤러 단에서 처리 로직에 따라 이메일을 보내야 할지 신경을 쓰지 않아도 되도록 변경되었다.

컨트롤러에서 해줘야 할 일은 그저 이벤트가 있는지 확인하고 있으면 보내주면 되는 것이 되었다.

오케스트레이션이 올바르게 수행되는지 확인하고자 한다면 컨트롤러를 테스트해야 하지만, 그렇게 하려면 훨씬 더 작은 테스트가 필요하다. 이것이 다음 장의 주제이다.

* 오케스트레이션 : 통합

5. 결론

이번 장의 주제는 외부 시스템에 대한 애플리케이션의 사이드 이펙트를 추상화 하는 것이다. 비지니스 연산이 끝날 때까지 이러한 사이드 이펙트를 메모리에 둬서 추상화하고 프로세스 외부 의존성 없이 단순한 단위 테스트로 테스트할 수 있다. 도메인 이벤트는 메시지 버스에서 메시지에 기반한 추상화에 해당한다. 도메인 클래스의 변경 사항은 데이터베이스의 향후 수정 사항에 대한 추상화다.

[참고] 추상화 할 것을 테스트하기보다 추상화를 테스트하는 것이 더 쉽다.

도메인 이벤트와 CanExecute/Execute 패턴을 사용해 도메인 모델에 모든 의사 결정을 잘 담을 수 있었지만, 항상 그렇게 할 수는 없다. 비즈니스 로직 파편화가 불가피한 상황들이 있다.

예를들어, 도메인 모델에 프로세스 외부 의존성을 두지 않고서는 컨트롤러 외부에서 이메일 고유성을 검증할 방법이 없다. 또 다른 예는 비즈니스 연산 과정을 변경해야 하는 프로세스 외부 의존성의 실패다.

도메인 계층에서 프로세스 외부 의존성을 호출하지 않기 때문에 어디로 갈 것인지에 대한 결정은 도메인 계층에 있을 수 없다. 이 로직을 컨트롤러에 넣고 통합 테스트로 처리해야 한다.

잠재적인 파편화가 있더라도 비즈니스 로직을 오케스트레이션에서 분리하는 것은 많은 가치가 있다. 이렇게 분리하면 단위 테스트 프로세스가 크게 간소화 되기 때문이다.

컨트롤러에 비즈니스 로직이 있는 것을 피할 수 없는 것처럼, 도메인 클래스에서 모든 협력자를 제거할 수 있는 경우는 거의 없을 것이다. 하지만 괜찮다. 프로세스 외부 의존성을 참조하지 않는 한, 도메인 클래스는 지나치게 복잡한 코드가 아닐 것이다.

fin.